쇼팽 녹턴 Op.9 No.2

곡 연습은 집중적으로 2개월 정도 한 것 같다. 하지만 연습과 실재 녹화를 위한 연주는 다르다. 가령 70퍼센트까지 연습을 하는 건 시간을 투자하면 되는 일이지만 90퍼센트 정도까지 완벽하게 연주하는 건 굉장히 많은 시간과 노력을 필요로 한다. 아무리 짧은 곡이라고 해도 남들 앞이든, 카메라 앞이든 실수 없이 처음부터 끝까지 연주하는 것은 혼자서 재미삼아 연주하는 것과는 다른 이야기.

결국 이 동영상을 만들기 위해서 반 년 정도의 시간이 걸렸다. 이걸 위해 엄청 노력한 건 물론 아니다. 중간 중간 연습을 하지 않은 적도 있었고, 글을 쓴다고 정신이 팔린 적도 있었다.(그놈의 글) 결국 집에서 연습하는 디지털 피아노로 연주는 대충 완성했는데 나는, 밖에서 연주를 하고 싶었다. 이왕이면 88건반 짜리로. 88개의 건반을 다 쓰는 곡도 아니고, 앞으로 쓸 지도 모르는 상황에서 왜 꼭 그게 필요하냐고? 필요한 것만 사는 것과 필요 이상의 것을 준비하는 것의 차이다. 작은 수의 건반으로 계속 연습하다 보면 그 안에서 머무를 것 같은 느낌(실은 느낌이 아니라 사실에 가깝다)이 들었다. 가볍고, 건전지로 구동가능한 새로운 디지털 피아노를 샀다. 문제는 이 피아노의 터치가 구리다는 것. 플라스틱 스프링 느낌이라 강약의 느낌을 제대로 전달하기 힘들다. 뭐, 힘들지만 그 상황에서 해야만 하면 해야 하는 거지.

이 동영상을 위해서는 아니지만, 아내가 오두막을 다 완성하기를 기다렸다. 우스갯소리로 여기서 피아노를 칠 거야, 라고 말한 게 진짜가 되어 버렸다. 그리고 새로운 카메라를 구입했다. 휴대폰으로 찍으면 되지, 이미 캠코더가 두 개 있는데 왜 또 그런게 필요하냐고 (주로 아내가) 묻는다면 이 동영상을 보여주면 된다. 필름 느낌의 포커스가 가능한 카메라로 찍어야지 내가 바라는 느낌이 표현된다는 걸, 늘 생각하고 있었다. 예전엔 광각으로 풍경을 담을 수 있고 녹음이 잘 되면 그만이었지만 이젠 아주 가까운 사물(가령 피아노나 강아지)을 들여다 볼 수 있는 고성능의 미러리스, 풀 HD의 카메라가 필요했던 것이다. 그래서 샀다. 또, 그걸 처리하기위한 컴퓨터도 필요해서 씽크패드 중고를 구입했다. 도대체, 이 동영상이 뭐길래 그런 돈과 시간이 필요한 건가? 나도 잘 모른다. 그냥 취미라고 해도 되지만 여기엔 뭔가가 더 있다. 더 나아질 수 있는 걸 아는데, 더 나아지지 않는 것은 무책임한 일이다. 정확히 말로 표현은 못하겠지만, 아무튼 요즘 그런 기분에 사로잡혔고 그 결과가 이 동영상인 것이다. 세팅은 끝났으니 좀 더 다양한 곡으로 다양한 촬영을 해보는게 남은 일. 언제나 시작이 힘들다. 누가 뭐라고 하는 게 아니라, 귀찮은 나를 설득하는 게 가장 힘들다.